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르의 혁명 "아내의 유혹"

개인서랍/TV감상 2009.05.01 20:49
일전에 아내의 유혹에 대한 혹평의 글을 쓴적이 있다.

2009/04/25 - [개인서랍/TV감상] - 이런 거지 같은 드라마 "아내의 유혹"

하지만 내 짧은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오늘에서야 깨닫게 되었다. 내 자신이 부끄럽게 느껴진다. 너무나도 좁디 좁은 식견으로 이 드라마에 접근한것을 후회한다. 그 누가 이 드라마에 대해 함부로 이야기 할 수 있겠는가? 그 누가 전에 듣도 보도 못한 형식의 이 영상물에 대한 평가를 내릴 수 있겠는가? 어떠한 관습적 구조도 찾아 볼수 없고 더 나아가 그 누구의 예상도 보기 좋게 빗나게하는 이 이야기 전개의 새로움에 무슨 잣대로 그 누가 펜을 들겠는가?

이 드라마에서 가장 돋보이는 것은 어느 장르에도 얽매이지 않고 모든 장르적 구조를 끌어 안으며 그 벽을 허물었다는 점이다. 범죄와 살인이 난무하지만 긴장감 대신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겨주는 색다른 서스펜스를 보여주었으며 등장인물의 감정과잉과 급변화는 사이코드라마를 연상케 해주었다. 특히 코메디를 전면에 내세우지는 않지만 TV를 시청하는 온가족에게  웃음 주었다. 이러한 품격에 한치의 흠도 내지 않고 드라마 역사상 최고의 결말 까지 안겨다 주었다. 자살이 문제가 아니다. 장례식장 장면 조차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겨줄수 있는 능력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힘일까? 시청자인 내가 마치 사이코 패스처럼 느껴지는 이 경험을 어디서 다시 맛볼수 있을까? 대단하다.



오늘 <아내의 유혹>은 그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하지만 언제가는 이 드라마의 연출가와 작가가 다시 만나 보다 새로운 이야기로 국민들에게 신선함을 주기를 기대한다. 하지만 안타까운점은 이 드라마를 수출이 된다면 외국에서 막장이라는 정서를 이해할 수 있을까 걱정이다. 온 국민이 이해하고 공감했던 막장이라는 이 정서를 어느 나라에서 이해할수 있을까? 기다리자 그들이 이 정서를 이해할때 까지.

마지막으로 이런 새로움을 전해준 연출가와 작가에게 이런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너네 미친 거 아냐?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