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쉬운 C.G 하지만 재밌는 '해운대'

개인서랍/영화감상 2009.07.30 15:18

 부산까지 자전거로 여행을 하고 해운대로 들어서서 영화 '해운대'를 봤습니다. 전체적으로 봤을때 오락영화로 그렇게 크게 흠잡을 곳 없다고 생각합니다. 윤제균 감독이 워낙 영화를 재밌게 만드는데 탁월한 능력이 있으니 당연한 얘기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야기 구성

여타의 재난 영화와 마찬가지로 상당히 많은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가 산만하게 이어지지 않고 하나로 이어져가는 집중도를 보여줍니다. 곳곳에 재미 요소가 잘 배치해있어 큰 웃음을 주고 있고 사람과 사람간의 사랑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주고 있습니다. 재난 영화에서 늘상 느끼는 이해관계에 얽힌 답답함 역시 한층 영화에 몰입을 도와줍니다. 

이야기의 결말

이 부분은 의견이 나뉘는 부분입니다. 사실 전 너무 갑작스럽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렇게 타격이 큰 재해가 발생했는데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갑작스레 행복한 표정들을 짓는다는 것이 의아스러웠습니다. 물론 영화에서는 좌절에서 피어나는 희망을 얘기하고자 했겠지만 이야기 전개가 그리 매끄럽단 생각은 들지 않더군요. 감독의 전작인 1번가의 기적에서도 느꼈던 그런 생뚱맞은 결말은 아니었지만 좀 급히 마무리를 지은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배우들의 연기

 다른 배우들은 제 개인적으로 흡족한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박중훈...
뭔간 자신에 맞지 않은 옷을 입은 것처럼 어색해 보이더군요. 너무 예전의 재밌는 캐릭터에 이미지가 고정되어 있어서 그런지도 모르지만 인물의 감정이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인위적으로 억제하는듯 보였습니다.

 그리고 엑스트라의 연기... 간혹 보이는 엑스트라의 연기는...ㅜㅜ
영화를 보면 아시게 될겁니다..
그 어색한 엑스트라의 연기..자기가 어찌해야할지 몰라 어리버리 움직이는 그들의 연기는 최악이었습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왜 '봉준호'가 대단한가를 느꼈습니다.
물론 윤제균 감독도 '봉준호'가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을 가지고 있긴하지만요.

컴퓨터그래픽

사실 이부분이 가장  아쉬웠습니다. 상당한 스케일의 CG가 나오고 영화 홍보에서도 한스울릭이라는 이름을 전면에 내세웠죠. 하지만 실망스러운 부분이 너무 많더군요.

첫째...
쓰나미가 건물을 뒤덮는데 건물에 파도에 의한 그림자가 없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러니 따로 놀아 보이죠.

둘째...
CG 색보정이 엉망이었습니다. CG로 만들어낸 크리에이쳐들을 실사와 잘 어울리도록 보정해줘야하는데 일부 '나 CG요'라고 말하는듯 했습니다. 그렇게 내세우는 '물' 역시 간혹 색때문에 CG처럼 보이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셋째...
바위에서 게들이 떼로 올라가는 장면이 있습니다. 애니메이션이 좀 어색하더군요. 다리가 바위를 밀고 올라가는 것 처럼 보이지 않고 그냥 미끄러져 가는 것 처럼 보였습니다. 또한 새들이 떼로 지나가는 장면들도 애니메이션이 어색했습니다.

넷째...
가장 흔히 들어내는 CG티인...실사와 CG크리에쳐간의 빛의 차이입니다. 실사에서의 빛과 그림자의 방향이 CG의 빛과 그림자의 방향과 정확히 일치해야하는데 그렇지 않은 부분 역시 눈에 띄었습니다. 물론 그리 크게 눈에 띄지 않았지만 살짝 티가 나더군요.

다섯째...
컬러콜렉션.전체 색보정부분입니다. 각씬에 대한 컬러컨셉도 불분명하고 너무 들쑥 날쑥입니다. 그리고 원색이 가지고 있는 특성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듯 합니다. 마치 90년대 방화를 보는듯 싼티나 보이는 컬러콜렉션이었습니다. 차라리 요즘 케이블에서 하는 드라마들이 더 보정을 잘했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사실 물을 CG로 만든다는 것, 그리고 실사와 같아 보이도록 CG를 출력하는 것은 비용과 시간이 상당히 많이 소요되고 어려운 기술입니다. 그래서 매우 중요한 부분임은 더 이야기하지 않아도 모두 아실것입니다. 하지만 또 중요한 것이 CG 파트의 한부분이 합성입니다. 3D프로그램으로 출력된 부분을 실사와 결합하여 진짜처럼 보이게하는 부분이 합성파트 부분입니다. 그런데 이 영화에서는 이 합성파트(슈퍼바이저)가 매우 부족해보였습니다.

글을 마치며

 윤제균 감독은 이야기를 재밌게 풀어가는 재주가 있지만 미적 감각에 있어서도 많은 부분 부족해 보입니다. 한층 더 완성도 있는 작품을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좀더 자신의 감각을 키워 나갈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 감독이지만 회화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공부를 하고 아트데렉터와 좀더 많은 교류를 통해 장면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영화는 누군가에세 추천할 만큼 재밌습니다. 감독의 이야기꾼적 재능에 한번더 박수를 보내며 이글을 마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