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죽은 상어의 가치를 알아본 Charles Saatchi

아티스트백서 2009.08.03 16:32


이상어는 얼마일까요죽은상어입니다물론 썩지않게 포름알데히드에 잘 넣어두었습니다당신은 이상어를 사시겠습니까앞 뒤 상황모르는 모든 사람들은 그러겠죠줘도 안가진다고말이죠.먹지도못하고 짐만되는 이걸 뭐하러 가지고 있겠습니까하지만 미술작품이라면요?그래도안사실꺼죠?하 지만 산사람이 있습니다.그것도 91년도에 5만파운드(1)라는 거액을 주고 사들였죠그가 찰스사치입니다.

사진 : 찰스 사치(Charles Saatchi)


 그의 미래를 보는 눈은 정확했습니다몇년 전 부가세 포함 한화로 약 140억에 이걸 개인 수집가에게 팔아 넘겼죠.

사진 :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


그리고 원가 1200만원짜리 상어를 수조관에 넣고 '살아있는사람의 마음 속에 존재하는 죽음의 물리적 불가능성(ThePhysical Impossibility of Death in the Mind of Someone Living)' 이라는 거창한 제목을 붙여 찰스 사치에게 작품을 판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는 데뷔시절 당시 보다 300배가넘는 작품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 작품뿐만 아니죠트레이시 에민(Tracey Emin)의이 작품은요?


작가 자신의 사생활에 대한 폭로가 담겨있는 'My bed'라는 98년 작품을 3억원에 사들였습니다. 


당신은 자신의 돈이 집에서 썩고 있다 한들 이런 선택을 할수 있을까요?


 어찌보면 미래를 보는 눈이 정확한 것보다 거대 미술 시장이라는 미래를 만들어낸 사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찰스 사치는 탁월한 기획자이자 마케터(Marketer)라는 생각이듭니다. 당시의 Needs가 무엇인지 알았고 변화의 시기를 알았으며 사람들이 버리는 쓰레기들 조차도 잘 포장할 줄 아는 능력이 있었습니다.  정말이지 잘나가는 데미안 허스트 역시 찰스 사치가 없었다면 현재의 자신도 없다고 인터뷰하고 있습니다. 어찌보면 yBa(young British artists:젊은 영국작가들)는 그가 기획한 최고의 상품일 거란 생각을 하게됩니다. 


 그의 최초의 성공은 미술품 콜렉터가 아닙니다. 그의 이런 성공의 이전에 자신의 능력을 인정 받은 곳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기반이 되었던 곳이 있습니다.


바로 광고 시장이죠. 


그는 그의 동생(Maurice Sastchi)과 함께   Saatchi & Saatchi를 1970년에 공동 설립했고 최고의 Agency로 만들었습니다. 



왼쪽 Charles Saatchi 오른쪽 Maurice Sastchi


그들이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79년 영국 총선거에서 보수당의 캠페인부터였습니다.


 '영국병'이라고 불릴만큼 나태한 노동조합과 과다 복지를 없애겠다는 정책을 표방하는 보수당이 국민의 지지를 받는것은 넌센스겠죠. 하지만 Saatchi & Saatchi는 사람들이 일하지 않고 놀고 있다는 것을 부각시켰고 보수당은 승리했습니다. 그리고 결국 TINA(There Is No Alternative)로 유명한 마가렛 대처(Margaret Hilda Thatcher)가  최초의 영국 여성 총리의 자리에 오르게됩니다. 그 결과 공화당에 의한 국가 사업에서도 두각을 나타나게됩니다. 또한 British Airways,Silk Cut등의 광고들도 주목 받으며 그들의 자리를 더욱 확고히 하게되죠. 잘나가는 그들에게 미국인 투자자들의 지원은 늘어났고 그런 그들은 회사를 사들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1995년에 그곳에서 나와서 M&C Saatchi를 새롭게 차리게됩니다.


 Saatchi & Saatchi나 M&C Saatchi나 모두 독특한 광고들을 만들어내는 현재 잘나가는 Agency입니다. 앞에서도 잠깐 얘기 했듯이 찰스 사치는 미래를 보는 정확한 눈보다는 미래의 시장을 자신의 의도대로 만들어 버리는 능력이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대중과 시장 경제의 움직임을 읽고 그 흐름에서 자신이 제시할수 있는 가장 정확하고 획기적인 Item을 내놓는 선구자죠. 아마 찰스 사치가 yBa의 1988년 한 허름한 창고에서 열린 Freeze전을 보면서 


"미래의 사람들은 이런류의 미술품을 좋아하게 될거야"라는 생각을 하기보다는


"내가 이 쓰레기를 최고의 미술품으로 만들겠어"라고 생각하지 않았을까요?


마지막으로 Saatchi는 터키어로 시계 제조인(watchmaker)이라고 합니다. 이름이 사람을 만든다고 했던가요? 정말 그를 보면 그말이 딱 맞아 떨어집니다.
 
이글은 광고쟁이에 게재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