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투신 관련 정리

개인서랍/News 2009.05.23 15:25
5시 21분 아래아 한글 문서로 유서를 남김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릴 수가 없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 밖에 없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
너무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미안해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
오래된 생각이다.
나름대로 국정을 위해 열정을 다했는데 국정이 잘못됐다고 비판 받아 정말 괴로웠다.
아들 딸과 지지자들에게도 정말 미안하다.
퇴임 후 농촌 마을에 돌아와 여생을 보내려고 했는데 잘 되지 않아 참으로 유감이다.
돈문제에 대한 비판이 나오지만 이 부분은 깨끗했다.
나에 대한 평가는 먼 훗날 역사가 밝혀줄 것이다

유서 전문



5시 45분경 경호관 한 명과 사저를 출발
(담배 있냐는 말을 했다고 하네요. 이말 참 슬프게 다가옵니다)

6시 40분경 김해사저 500m 정도 봉화산 7부 능선에 위치한 부엉이 바위에서 투신

7시경 세영병원 도착, 두부외상 및 골절 등 다발성 골절, 심폐 소생

7시35분경 부산대 병원으로 이송

8시13분경 양산 부산대병원에서 심폐소생을 계속

9시 30분경 심폐소생 중단, 부산대 병원에서 서거

10시50분경 부산대 병원 부속건물 지하 1층 장례식장 영안실 안치

11시 부산대 병원원장 "머리 손상"이 직접 사인 브리핑

12시 20분경 정재승 변호사와 검찰, 경찰관이 입회 하에 검시를 실시한 결과, 두개골 골절 및 다발성 장기 손상으로 확인

2009/05/23 - [개인서랍/News] -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은 모두의 책임이다.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은 모두의 책임이다.

개인서랍/News 2009.05.23 10:02


 23일 오전 6시 40분경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기도로 인한 사망소식(오전9시 반)이 전해졌다. 이 갑작스러운 비보를 전해들었을 때 그 충격은 중학생 시절의 김일성 사망소식과 비슷한 것이었다. 너무나도 갑작스러운 것이었으며 당황스러워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은 느낌이었다. 머리가 훵했으며 아무 생각조차 나지 않았다. 그리고 마음이 가라 앉을 때 쯤 생각이 든것이 바로 우리나라의 정치적 싸움질이었다.

 이 글을 읽는 사람들 중 대부분이 이 사람 뭔 얘기하나 하겠지만 내 머리속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때 부터 현재 까지를 돌아 보면 늘상 정치적으로, 언론에 의해서, 대중에 의해서 휘둘렸던 대통령으로 그는 기억되고 있다.

 집권 당시 힘이 없어 야당에 휘둘려야 했고, 조중동을 비롯한 여러 언론 플레이에 공격을 당했다. 그리고 대중들은 모든 잘못을 "노무현 때문이다"라는 유행어를 만들어 모두 그에게서 등돌렸다.

 현 이명박 정권이 들어서고 "촛불집회"가 일어날때도 중심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있었다. 언론과 집회에서 하나의 영웅과 같은 존재가 필요했는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욕을 했던 전 대통령이 순간 영웅이 되는 것을 목격하고 본인은 대중이나 정치인들이나 모두가 싫어졌다. 어떻게 그리 쉬울수 있을까 생각했고. 사람들은 왜 이렇게 호전적이고 모든것을 수단으로 이용하려 할까 생각했다. 정치적 승리를 위해 가릴게 없었던 것이다.

 그리고 현 정권의 가시같았던 그는 털어 먼지 안나오는 사람 없다는 아주 근본적인 진리에 몰려 결국은 희생되었다. 그는 어찌보면 약한 사람이다. 전두환 전대통령과 노태우 전대통령은 아직도 고개들고 떳떳이 살고 있는 마당에 그리 쉽게 자신을 떠나다니.

우리나라의 정치인들과 대중의 목소리라 자부하는 몇몇 정치적 성향의 시민들의 공통된 특징은 무조건 자신이 맞고 자신과 반대 측은 틀렸다는 생각이다. 그리고 자신의 생각이 맞다는 것을 이야기하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한다. 앞 뒤 가릴게 없다. 어찌보면 바보였고 어찌보면 순진했으며 너무나도 약한 그는 그것을 몰랐는지도 모른다. 자신이 그렇게 이용되고 있었다는 것을 그리고 결국은 이런 결말로 치닿게 될지 몰랐던 것이다.

내 글을 보고 또 역시나 "별 이상한 논리를 펴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그럼 그냥 지나쳐라. 난 당신들의 정치놀이에 관심 없으니.

그리고 제발 부탁이니 그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하지마라.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09/05/23 - [개인서랍/News] - 노무현 전 대통령 투신 관련 정리
유서 전문을 포함한 일반적 사실을 바탕으로 한 사건 경위입니다.
아시는 분은 보지 마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광고에 관심 있는 분들을 위한 급보. 48시간 동안만 지원받는 칸느 라이온스 AD Contest

개인서랍/News 2009.05.16 22:43
유튜브를 통해 칸느 영 라이온스 광고 공모전을 48시간 동안 신청받고 있습니다.  한국 시각 오후 10:33분 현재 1일 9시간 26분이 남아있는 상태고 참가 조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1980년 6월 27일 이후 출생자 부터 1992년 6월 21일 출생자까지의 모든 사람이 참가 가능합니다.

- 30초~60초 사이의 핸드폰 영상을 포함한 모든 영상 컨텐츠가 가능하며 모두 자신에 의해 만들어져야합니다.

-현재 저작권이 있는 어떠한 음악,사진소스를 사용되어서는 안됩니다.

6월 5일 두편의 컨텐츠가 선발되어 발표되며 모든 경비를 제공받고 칸느로 가게됩니다.^^

관심 있으신분들 시간이 얼마 없으니 언능 준비하여 참여하세요^^

http://www.youtube.com/cannesli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2009 ADC Annual Awards 수상작 발표

개인서랍/News 2009.05.07 09:10

ㅎㅎ 늦은 얘기지만 지난달 30일에 발표되었다고 합니다. 이번에 88회를 맞은 이 수상은 매체 광고와 디자인을 중심으로 수상하고 있으며 ADC(Art Directors Club)에서 주최를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블랙큐브상을 도입했지만 아무도 수상을 하지 못했다고 하네요^^;;

경제위기 상황이 크레이티브에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것이라 예측했는데 그 기대에 못미치고 실망스러운 한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ㅋ

Saatch & Saatchi 대행사가 총 8개의 수상을 하여 가장 많이 트로피를 가졌갔습니다. 각 부문의 수상자 명단을 아래 첨부 합니다. ㅋ 참고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원닷제로(Onedotzero) 영상제의 출품 마감.5월 29일까지..

개인서랍/News 2009.05.05 12:08


원닷 제로는 모션그래픽, 광고, 뮤직비디오, 인터렉티브 영상등 하이브리드적 영상 페스티발입니다. 이번년도는 런던에서 9월 9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되고 그 이후에는 전세계로 투어를 합니다. 행사의 출품 마감이 5월 29일까지네여..저도 참가하고 싶다는 ㅎㅎㅎ

http://www.onedotzero.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2009 칸 영화제 상영작 리스트(경쟁부문에 박찬욱, 비경쟁 부문에 봉준호)

개인서랍/News 2009.04.26 20:46

THE COMPÉTITION :

Opening Film :  Peter DOCTER - UP - Out of Comp.- 1h44

Pedro ALMODÓVAR - LOS ABRAZOS ROTOS (Broken Embraces) - 2h09

Andrea ARNOLD - FISH TANK - 2h02

Jacques AUDIARD - UN PROPHÈTE - 2h35

Marco BELLOCCHIO - VINCERE - 2h08

Jane CAMPION  -  BRIGHT STAR - 2h00

Isabel COIXET - MAP OF THE SOUNDS OF TOKYO -1h44

Xavier GIANNOLI - A L’ORIGINE - 2h30

Michael HANEKE  - DAS WEISSE BAND (The White Ribbon) - 2h24

Ang LEE - TAKING WOODSTOCK -1h50

Ken LOACH - LOOKING FOR ERIC - 1h59

LOU Ye - CHUN FENG CHEN ZUI DE YE WAN (Spring Fever) - 1h55

Brillante MENDOZA - KINATAY - 1h45

Gaspar NOE - ENTER THE VOID - 2h30

PARK Chan-Wook  -  BAK-JWI - (Thirst) - 2h13

Alain RESNAIS - LES HERBES FOLLES - 1h36

Elia SULEIMAN - THE TIME THAT REMAINS - 1h45

Quentin TARANTINO - INGLOURIOUS BASTERDS - 2h40

Johnnie TO - VENGEANCE - 1h48

TSAI Ming-liang - VISAGE (face)- 2h18

Lars VON TRIER - ANTICHRIST - 1h44
        
***
Closing Film : Jan KOUNEN - COCO CHANEL & IGOR STRAVINSKY - Out of Comp. - 2h00

 

UN CERTAIN REGARD
 

BONG Joon Ho - MOTHER - 2h10

Alain CAVALIER - IRENE -1h23

Lee DANIELS - PRECIOUS - 1h49

Denis DERCOURT - DEMAIN DES L'AUBE - 1h36

Heitor DHALIA - À DERIVA (Adrift)- 1h43

Bahman GHOBADI - KASI AZ GORBEHAYE IRANI KHABAR NADAREH (Nobody Knows About The Persian Cats)- 1h06

Ciro GUERRA - LOS VIAJES DEL VIENTO (Les Voyages Du Vent) - 1h57

Mia HANSEN-LOVE - LE PÈRE DE MES ENFANTS - 2h00

Hanno HÖFER, Razvan MARCULESCU, Cristian MUNGIU, Constantin POPESCU, Ioana URICARU:
AMINTIRI DIN EPOCA DE AUR (Tales from The Golden Age) - 2h18

Nikolay KHOMERIKI - SKAZKA PRO TEMNOTU (Tale In The Darkness)- 1h12

HIrokazu KORE-EDA -  KUKI NINGYO (Air Doll)- 2h05

Yorgos LANTHIMOS - KYNODONTAS (Dogtooth) - 1h34

Pavel LOUNGUINE - TZAR (Le Tsar) - 1h56

Raya MARTIN - INDEPENDENCIA - (Independence) - 1h17

Corneliu PORUMBOIU - POLITIST, ADJECTIV (Policier, Adjectif) - 1h55
Pen-Ek RATANARUANG - NANG MAI (Nymph)- 1h49

João Pedro RODRIGUES - MORRER COMO UM HOMEM (Mourir Comme Un Homme) - 2h13

Haim TABAKMAN - EYES WIDE OPEN - 1er film -1h31

Warwick THORNTON - SAMSON AND DELILAH - 1er film - 1h41

Jean VAN DE VELDE - THE SILENT ARMY - 1h32

 

OUT OF COMPETITION:
                     
Alejandro AMENABAR - AGORA - 2h08

Terry GILLIAM - THE IMAGINARIUM OF DOCTOR PARNASSUS - (L'imaginarium du Docteur Parnassus) - 2h02

Robert GUÉDIGUIAN - L'ARMÉE DU CRIME - 2h05
           
          

MIDNIGHT SREENINGS :           
           
Stéphane AUBIER, Vincent PATAR - A TOWN CALLED PANIC (Panique au village) -1er film - 1h15


Sam RAIMI - DRAG ME TO HELL (Jusqu'en enfer) - 1h39

Marina de VAN - NE TE RETOURNE PAS - 1h50
           
           

SPECIAL SCREENINGS:           
           
           

Anne AGHION - MY NEIGHBOR, MY KILLER (Mon voisin, mon tueur) - 1h20

Adolfo ALIX, JR., Raya MARTIN - MANILA -1h30

Souleymane CISSE - MIN YE - 2h15

Michel GONDRY- L'EPINE DANS LE COEUR - 1h22

Zhao LIANG - PETITION (La Cour des plaignants) - 2h00

Keren YEDAYA - JAFFA - 1h50


표시한건 내가 관심가는 영화들..ㅋ

참고로 심사위원에 이창동감독이...

http://www.festival-cannes.com/en/article/56303.html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미쉘 공드리, 당신의 초상화를 그리다 - 공식 사이트 런칭

개인서랍/News 2009.04.16 08:55

늘 커밍 순만 이야기하던 www.michelgondry.com이 드디어 런칭되었다.


동시에 그의 두번째 DVD도 발매하여 웹 사이트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한동안 미쉘의 영상은 있는데로 다 찾아 다녔던 본인이 보지 못했던 뮤직비디오들도 몇몇 보인다. 그래서 또한 망설이고 있다.아! 사고 싶다는...

그 외에도 사이트에서 여러가지를 판매하고 있는데 가장 주목할만한 것은 미쉘공드리가 직접 초상화를 그려 판매하고 있다는 점이다. 괜찮은 마케팅이지만 전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라 양이 어마 어마 할텐데 과연...

가격은 19.95달러로 이메일로 사진을 보내면 그려주는 방식이다. 위의 그림이 견본인데.뭐 대략 대충 그린것 같아 보이긴 하지만..미쉘 공드리라는 이름값으로 생각한다면 뭐 그렇게 비싼 가격은 아닌 듯...혹시 모르지 않나..후에 비싸게 팔릴지..ㅋ 필자도 심히 고려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컬러코디네이터 교과서 초판

개인서랍/News 2009.04.11 16:14
 운좋게 개정되기 전의 교과서와 문제집을 중고로 싸게 구입했다. 다 합쳐 3만 7천원.ㅋㅋ
짐 개정판으로 저걸 다 사려면 십만원은 줘야한다. 그냥 오탈자만 수정해서 보면 되기에 돈 굳은 샘이다. 혹시나 공부하려 하시는 분들 중고로 나온 예전 책 사서 보시는게 ㅋㅋ


참고로 컬러코디네이터 한국 공식 홈페이지 : http://www.ccst.co.kr/

예전 책으로 공부하시는 분들을 위한 오탈자 수정사항

3급 교과서 수정사항
2급 교과서 수정사항
2급 문제집 수정사항
3급문제집 누락 사항

제 14 문

다음 문장에서 올바른 기술 내용은 1, 틀린 기술 내용은 2를 각각 해답란에 기입하시오.
[ ] 에도시대의 장인들은 다홍색과 자주색 염색의 사용이 금지되었기 때문에, 모조 자주빛 염색을 고안하였다.
[ ] 에도시대 색의 유행은 금지령에 의해, 천의 질과 염료 등이 제한되어 있었기 때문에, 색상의 범위가 불균형을 이루었다.
[ ] 가부키 배우의 인기로 유행한 배우색(가부키 배우가 유행시킨 색)에는 쥐색이 많다.
[ ] 쥐색의 유행은 메이지 시대에도 계속되어, 도시쥐, 나비쥐, 귀족쥐 등의 새로운 감각의 이름이 붙여졌다.
[ ] 일본에서 처음으로 체계적인 색채학의 책이 쓰여지고, 색채과학이 도입된 것은 메이지 시대이다.

3급 추가 수정

3장 p.49

p49 우3행 중시되는 → 중복되는

4장 p.83

p83 우6행 순색을 → 순도를

* 오스트발트의 조화에서 등순계열의 조화는 “순색량”이 같은 색들의 조화가 아니라 “순도”가 같은 색들의 조화임. 주의!

2급 추가 수정

2장 p.51

p51 우끝-1행 씨실과 날실의 색상을 조합하여 격자 무늬로
→ 씨실과 날실의 색상을 조합하여 능직물의 격자 무늬로

2장 p.57

p57 우4행 독사처럼 → 독나방처럼

5장 p.249

p249 우끝-2행 적장색 → 적창색

2급 추가 개정사항(개정판 포함 수정사항)
p.104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어도비 서포터즈 2기 모집!

개인서랍/News 2009.04.09 01:16
하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Adobe(어도비) 관련 자격증들 ACE,ACA,ACI..

개인서랍/News 2009.03.22 17:31

 

지난 16일 YBM시사 닷컴이 국제 공인 어도비 활용 능력 시험인 ACA(Adobe Certified Associate)를 독점으로 국내 도입한

다 밝혔습니다. 이 시험은 과거 한국 어도비에서 민간자격증 시험으로 시행하다 폐지된 ACS(Adobe Certified Specialist)와 다르게 어도비사에 직접 인증하는 시험입니다.
 

보도 자료에 따르면 현재 시행되고 있는 ACE(Adobe Certified Expert)와 다르게 실기시험으로 이루어진다 합니다다.자세한 사항은 YBM홈페이지(http://www.ybmit.com/aca/intro/intro1.asp)에 가면 알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ACA와 ACE는 무엇이 다른것일까요? 단어 그대로 Associate와 Expert의 차이입니다. Associate란 명사로 (전문대학 졸업에 준하는)준학사를 지칭하며 Expert는 전문가를 지칭합니다. 즉 ACA는 좀더 실무에, ACE는 좀더 이론에 그 무게 중심을 두고 있습니다. 그리고 ACE의 가장 큰 메리트는 바로 Adobe사의 로고를 사용할수 있다는 점입니다.. 어딘가에 달아 놓으면 좀 있어 보이지 않을까요? 또한 Adobe의 최신의 정보를 가장 먼저 받아 볼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ACE와 비슷한 ACP(Adobe Certified Professionals)도 있는데 이것은 어도비사의 IT분야 자격증입니다. 즉 ACE와 ACP를 나누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ACE(Adobe Certified Expert)

Adobe Acrobat
Adobe After Effects
Adobe GoLive
Adobe Illustrator
Adobe InDesign
Adobe Photoshop
Adobe Premiere

ACP(Adobe Certified Professionals)

Macromedia Dreamweaver® MX 2004 Developer
Macromedia ColdFusion® MX 7
Macromedia Dreamweaver® 8 Developer
Macromedia Flash® MX 2004 Developer
Macromedia Flash® MX 2004 Designer

더 나아가 다수의 ACE자격증을 획득할 경우 Specialist의 자격이 주어집니다. 종류는 다음과 같습니다.

-R이라 표시된 것은 필수이며 E는 선택입니다. 

Print SpecialistWeb SpecialistVideo Specialist
Adobe InDesign R
Adobe GoLive or Macromedia Dreamweaver R
Adobe Acrobat Professional Print Production R E
Adobe Photoshop E R R
Adobe Illustrator E E
Adobe Premiere® R
Adobe After Effects® R



 그리고 전체 제품에 대해 인증이 되었을 경우 Master의 자격이 주어집니다. 그리고 이 ACE자격증에 CompTIA CTT+ 혹은 국가교육자격증이 있으면 국가공인강사자격증ACI(Adobe Certified Instructor)을 부여 받을수 있습니다. 국내 대부분의 디자인업체, 포스트 프로덕션,웹에이전시등은 이들 자격증에 대한 가산점을 부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오히려 이들을 제외한 기업들의 인사과나 홍보과 취업에 조금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추측해 봅니다. 뭐 비록 취업에 상관없는 자격증이라 할지라도 자격증을 목표로 공부를 한다는 것이 공부하는 것에 어느정도 도움이 되는것은 사실이기에.
그리고 공부를 하면서 매번 쓰던 기능 이외의 것을 알게 되는 것 역시 사실이므로 자격증 공부를 하는 것이 불필요하지는 않다 생각합니다. 혹자는 자격증 공부할 시간에 포트폴이오에 넣을 작업을 더하고 경력을 더 쌓으라 하지만 자격증은 또 그것으로서의 의미는 가진다 생각합니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