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Okey Hot Touch

New Image/Commercial Image 2009.05.21 11:04
여러분들의 추천이 월별 광고 BEST를 뽑는데 도움이 됩니다. 좋은 아이디어의 광고 였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녹색 추천버튼은 회원 가입이 필요합니다

More pleasure with its warming effect...

따듯한 효과와 함께 보다 즐겁게

ㅎㅎㅎ

Advertising Agency: RPM Radar, Istanbul, Turkey
Creative Director: Robert Paul McMillen
Copywriter: Derya Banista
Art Directors: Asiye Kayikci, Emrah Meshur
Photographer: Azmi Dolen
Published: April 2009


'New Image > Commercial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Okey Hot Touch  (0) 2009.05.21
뒤집어 입으셨네요.(Tide)  (0) 2009.05.21
Liquid Paper  (0) 2009.05.21
한눈 팔지 마세요.(Hombre magazine)  (2) 2009.05.21

설정

트랙백

댓글

AXE 국내 옥외 광고

New Image/Commercial Image 2009.05.21 08:48
여러분들의 추천이 월별 광고 BEST를 뽑는데 도움이 됩니다. 좋은 아이디어의 광고 였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녹색 추천버튼은 회원 가입이 필요합니다


여자 기숙사에 달력 모양을 걸어 놓고 스케줄표처럼 만들어 놓았네요. AXE는 페르몬 향수로 그 향수를 쓰면 위의 사진의 스케줄 처럼 될수 있다 이런 얘기 입니다..^^외국 사이트에서 퍼온 국내광고라 의미가 남다르네요. 근데 진짜 국내 광고인지는 모르겠네요. when gee라는 대행사 이름도 처음 들었고 여자들중 외국인도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드네요...

Advertising Agency: When Gee, Seoul, South Korea
Creative Director: Tai-il, Lee
Art Director: Jeong -gon, Kang
Designer: Mi-sun, Kim
Copywriter: Jong-hwan, Choi
Production Manager: Seong-kuk, Jeon
Released: February 2009

설정

트랙백

댓글

이상한 상상하지 마세요.(AXE)

New Image/Commercial Image 2009.05.19 11:23
여러분들의 추천이 월별 광고 BEST를 뽑는데 도움이 됩니다. 좋은 아이디어의 광고 였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녹색 추천버튼은 회원 가입이 필요합니다
On the bed or on the boudoir?
침대 아니면 방?

Finally! My fingers are burning.
드디어! 내 손가락이 불타고 있어요.

I shaved for today.
오늘을 위해 면도했어요.

New Axe Day & Axe Night.
One is suitable for general audiences. The other one is not.
말풍선 하나는 일반인들을 위한것이지만 나머지 하나는 그렇지 않다. 

저 말풍선이 남자에게 갈까요? 여자에게 갈까요? ^^;;
AXE 페르몬 향수입니다. AXE Day와 AXE Night, 양쪽 모두를 어필하는 광고네요

2009/04/08 - [Fredrik Bond/AD] - [2007-04] AXE - Let the Game Continue
2009/04/08 - [Fredrik Bond/AD] - [2006-09] Lynx - Billions

Advertising Agency: Ponce, Buenos Aires, Argentina
Executive Creative Directors: Hernan Ponce, Walter Aregger, Hernan Ibarra
Creative Directors: Ricardo Armentano, Analia Rios
Art Director: Pedro Losada
Production Manager: Roberto Carsillo
Account Executives: Nestor Ferreyro, Francisco Odriozola
Copywriter: Antonio De Federico
Photographer: Martin Sigal
Client Services Director: Vanina Rudaeff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