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테리 리차드슨 (Terry Richardson)

New Image/Still Image 2009. 6. 3. 14:55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outlet 2013.01.04 12:30 ADDR 수정/삭제 답글

    L'Iran a invité des ambassadeurs auprès de l'Agence internationale de l'Energie atomique (AIEA),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dont des diplomates du groupe P5+1,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à visiter ses installations nucléaire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a déclaré mardi un porte-parole du ministère iranien des Affaires étrangère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 Il s'agit notamment de sites de Natanz et d'Arak,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au coeur du programme nucléaire iranie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Related articles:


    http://togood.tistory.com/292 http://togood.tistory.com/292

    http://olddisk.tistory.com/151 http://olddisk.tistory.com/151

PD 수첩의 보도 태도 문제

개인서랍/주저리 2009. 6. 3. 09:05
PD 저널리즘 방송의 가장 대표로 불리는 PD수첩은 언론의 가장 기본적인 소양인 공정성을 무시하는 태도를 많이 볼수 있다. 2일 방송 분만해도 우선 불법 집회에 대한 문제점에 대해서는 부각시키지 않는다. 경찰은 불법 집회를 해산할 의무가 있다. 이것은 권력의 문제가 아니다. 일반 시민들을 위해 불법 집회는 해산 시켜야하는 것이 경찰의 의무이다. 

왜 불법집회에 불만인 사람들의 목소리는 담지 않았는가? 

없을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은 엄청난 착각속에 살고 있는 것이다. 실제 집회 장소 가면 그 주위에 손가락질 하면서 왜 길가는 것을 방해하고, 왜 시끄럽게 하고, 왜 교통을 혼잡하게 하냐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한동안 여의도 쪽에서 근무한적이 있었는데 주위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하는 이야기의 태반이 그런 얘기다. 그런데 왜 그들의 이야기는 빠졌는가?

또한 집회를 하는 사람을 국민 전체라 확대하여 이야기하고 있다. 집회는 같은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것이다. 즉 국민의 일부다. 그들과 반대 의견을 가진 사람이 있고. 그들도 국민이다. 국가는 그 둘 모두를 생각해야하는 것이다. 국가의 정치는 집회를 한다고 하여 그들의 목소리만 들어주면 안되는 것이다.

난 실제로 사회 운동을 하는 친구를 따라 강제 철거 현장에 간 적이 있다. 철거민 쪽 대표분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분 입장의 말만 들어도. 아! 결국 보상금 더 받으려고 하는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대의와 권익, 인권 그런건 있지도 않다. 그저 그들의 이익을 위한 싸움이었다. 실제 그 장소를 가보면 느낄 것이다. 거긴 전쟁터다. 집회 폭력?? 그건 아무것도 아니다. 경찰만? 용역 깡패만? 폭력을 휘두른다? 아니다. 철거민이 더 했으면 더했다. 난 그 때 부터 집회, 사회 운동, 그런거 안믿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자기들 입장에서 자신들 이익을 위한 운동이라는 생각이 확고해 졌기 때문이다.

또한 예전에 의경 생활을 한 사촌의 경험담을 들은 적이 있다. 한마을에 홍수가 나서 의경들이 몇일 동안 대민 지원을 했다. 그리고 몇일 후 보상 문제로 시위가 벌어졌고 대민 지원을 한 의경들이 다시 시위를 막으러 투입되었다. 대민 지원당시 얼굴을 다 익힌 사람들이라 자신들에게 심하게 하지 않을것이라 생각했지만 아니었다고 한다. 물론 정부의 문제도 있지만 어떻게 자신들에게 도움을 준 사람들에게 쇠파이프를 휘두를수 있을까? 과연 일말의 인간성이 존재한다면 그럴수 있을까? 결국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 그런것은 저버리는 것이다.

그리고 여의도에서 근무할 당시 현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되기 전 그의 사무실 앞에서 큰 시위가 일어났다. 가본 사람은 알겠지만 그 골목은 상당히 좁고 사람이 많이 다닌다. 그런 곳을 버스를 대절해 다 막아 놓고 들어와 있는 차도 돌아 가라 얘기한다. 그곳은 차가 들어 오면 돌려 나가기 힘든 곳인데 돌아가라 무작정 얘기한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는 남의 이익은 생각치 않은 것인가?
 
내가 말하고자하는 것은 경찰들의 폭력적인 행태를 감싸자는 이야기가 아니다. 물론 그들의 행동에는 상당한 문제가 있다. 분명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다. 하지만 왜 양쪽의 문제를 모두 보려하지 않고 한쪽만 보냐는 것이다.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 불법 집회자들의 문제점에 대해서, 경찰들의 피해에 대해서는 왜 언급하지 않고 마치 경찰과 정부를 범법자 취급하는 것이냐는 말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집권 당시 보수 언론들의 언론 플레이 때문에 수많은 공격을 받은 것과 무엇이 다른가? 역시 그때도 그들의 말에 다들 속아서 "다 노무현 때문이다"라고 말하지 않았는가? 추모객이 500만이 넘었다고 하는데 그들중 반은 "다 노무현 때문이다"라 얘기 하지 않았을까? 왜 이렇게 언론에 놀아나고도 정신을 못차리는가? 국내 언론이 조중동만 문제가 있다 생각하는가? 본인이 생각하기엔 우리나라엔 제대로된 언론 한 곳 없어 보인다.


설정

트랙백

댓글

  • nicezic 2009.06.05 22:59 ADDR 수정/삭제 답글

    200% 공감합니다.

    • v라이너스v 2009.06.07 15:36 신고 수정/삭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