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왜 타살 의혹은 제기되지 않는가?

개인서랍/주저리 2009.05.24 21:05
이글을 보다 많은 사람들이 보기 원하신다면 밑에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말 큰 충격에서 빠져서 친구와 술을 먹다 여러 이야기를 하던 중 많은 의혹들이 오갔습니다. 저는 워낙 엄격한 놈이라 되도록 음모론 같은것은 얘기 잘하지 않는 편이고 어설픈 음모를 꾸밀 정도로 정치인들이 한심하고 바보 같지 않다는 것 역시 잘 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말이지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유치할 정도로 금방 알아차릴 만한 것들이긴 하지만 정말이지 그냥 넘기기 힘들정도로 이상한 점이 많습니다.

우선 한나라의 전직 대통령의 서거를 최초에 실족과 자살의 두 가능성만을 제시한 후 유서가 발견되어 자살로 확정시 했다는 점입니다. 왜 타살의 가능성에 대해 전혀 이야기 하지 않았냐는 것입니다. 옆집 아저씨가 자살을 해도 이렇게 쉽게 수사가 종결되진 않았을 것입니다.

가장 의심되는 부분은 사저 컴퓨터에서 발견되었다는 유서입니다. 전직 변호사까지 지내셨던 분이 자신이 생을 마감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남길 글을 컴퓨터 문서로 정했다는 점입니다. 서명도 남지 않고 자필확인 조차 되지 않는 문서를 유서로 남기실 생각을 하셨을까요? 문제는 이렇게 증거로서 불충분한 유서를 가지고 자살로 판명하고 사건을 종결시켰다는 점입니다.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또한 유서 조작이라는 아주 작은 덫을 깔아 놓고 사람들이 유서가 처음부터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생각을 못하게 만들고 있진 않나라는 추측도 해봅니다.

그리고 등산시 경호원이 단 1명만 동행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알아보니 그 동행한 경호원도 교체된지 얼마 되지 않은 사람이라 하더군요. 그리고 골절을 입은 사람을 등에 메고 산에서 내려왔다는 진술은 허무 맹랑합니다. 경호원이 아주 기초적인 응급조치 조차 모른다는 것이 말이 될까요? 산에서 추락하여 골절을 입은 사람을 함부로 이동시키면 않된다는 것은 일반인들도 아는 상식입니다.

마지막으로 이건 제 개인적 견해이지만 왜 투신자살이라는 방법을 택했나입니다. 투신을 한다는 것은 몸이 상하는 자살 방식입니다. 장기기증 서약까지 하신 분이 왜 그런 방법을 택하셨을까요? 뒤따르는 경호원도 따돌려야하는 그런 수고스러운 방법을 택하실 이유가 있었을까요? 저 개인적으로는 이해가지 않네요.

배후 얘기가 나오겠지만, 사실 그것 보다는 그저 확실히, 명백히 사건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이글을 보다 많은 사람들이 보기 원하신다면 밑에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